맥스웰 언덕의 옛날 영국식 매력

영국식 방갈로와 뒤덮힌 안개와 무성한 식물들과 함께 맥스웰 언덕은 모험심을 가진 모든 방문자를 매혹시킵니다.

임시 변통의 창고아래에서 비를 피하는동안  약간 보이던 주위 황야를 안개가 에워쌓습니다. 구식의 4륜 구동차가 큰 소리를 내며 사라지자 나는 나의 어머니에게 작은 소풍을 펼치자고 신호를 보냈습니다. 샌드위치와 칩과 차이를 게걸스럽게 먹으며 빗물이 무성한 녹색 식물의 풍경을 물들이는 것을 보자 나는 인도에서의 도로 여행에서 있는 갑작스런 길가 지역 레스토랑(dhaba) 방문을 생각하며 향수에 젖었습니다; 김 나는 차가 없는 비는 무슨 재미일까요?  지금은 어떤 dhaba도 근처에 없고 인파와 고향에서는 인기있는 언덕 장소의 상징인 거리 시장도 가까이 없습니다 ; 지금은 맥스웰 언덕에 관광 지도에서도 벗어 나있습니다.

안개속에 옛날 영국식 분위기에 덮힌 맥스웰. 사진: Shivya Nath.

맥스웰 언덕이 식민지적 매력과 시적 고독을 물씬 풍기는 한 가지 이유는 언덕으로의 여행이 용기없는 자의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쿠알라룸푸르로 부터의 경치좋은 4시간 운전은 언덕의 바닥에 데려다줄 뿐 이므로 정상 혹은 중간의 소풍을 위해서는 구불 구불한만큼 가파르고 가파른 만큼 보람이 있는 4-5시간의 도보를 해야 합니다.

맥스웰 언덕으로 가는 바람부는 도로. 사진: Shivya Nath.

도보의 대안은 경로를 왕복하는 지프 차들 중 하나를 타는 것 입니다 ; 이 차들이 언덕만큼이나 나이가 들어 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운전사는 노련합니다.

낡은 4륜 구동차 & 프로 운전사. 사진: Shivya Nath.

바람과 비가 갑자기 멈추었을때 우리는 차를 반 정도 마셨고 안개가 걷히며 구름이 푸른 하늘을 드러내기 위해 갈라집니다. 우리가 도착한 이래로 처음으로 나무의 꼭대기를 보았고 젖은 땅 냄새가 공기를 채웠습니다. 혹시 신이 우리를 놀리는 것은 아닌가하고 둘러 보았습니다. 나는 카메론 고지대와 겐팅을 가 보았지만 그러한 강렬함뒤에 그러한 고요함이 따르는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영국식 방갈로가 외로이 자리잡고 있는 언덕의 끝을 향해서 걸었습니다.창문이 빗 방울로 덮혀있고 나는 영국이  말레이시아를 식민지로 만들었을때 이 곳에 오래전에 살았던 시인이나 화가가 맥스웰 언덕의 마술같은 세계를 글이나 색으로 그리는 것을 상상했습니다. 언덕지는 1880년대에 윌리엄 에드워드 맥스웰이 처음 발견했습니다.

조용한 주말을 보내기 위한 로얄 올드 방갈로. 사진: Shivya Nath.

우리는 맥스웰 언덕이 당일 여행이라고 생각했었는데 몇 군데 영국식 방갈로를 단기 체류를 위해 빌릴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예약은 보통3개월전에 해야 한다 할지라도놀랐습니다.

황혼이 다가오는데 우리의 지프는 올 생각을 하지 않아서 나의 동생과 나는 대신 걸어서 언덕의 아래로 가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붉고 노란 꽃들이 흐트러져 있고, 계곡아래를 내려다보는 좋은 위치, 숲으로 이어지는 샛길 그리고 푸른 색으로 재빨리 바꾸는 하늘과 함께 우리가 올라올때의 길은 숨이 막히게 아름다웠습니다. 이 꿈은 나의 아버지 표현을 빌리자면 현실이라는 우리를 데리고 내려갈 지프의 요란한 소리와 함께 깨졌습니다.

맥스웰 언덕이라고도 알려진 부킷 라루트에 작별. 사진: Shivya

반 쯤 내려갔을때 운전자는 안개에 일부가 뒤덮힌 샛길로 둘러가기로 결정했고 그것은 어머니를 공포 무드로 몰았습니다. 모두가 놀라게도 우리는 작은 고대 힌두 사원에 와서 기다리고 있던 다른 승객을 태웠고 내가 다시 마술을 부릴려는 하늘을 올려다 보는 동안 어머니는 빠른 기도를 할 수 있을 정도로 느긋해졌습니다; 구름이 마치 천국이 작별 인사를 하는 것 처럼 낮아졌습니다. 우리가 바닥에 도착하면서 언젠가 곧 다시  와서 더 많은 맥스웰의 마술에 젖기를 기대하며 우리는 우리가 방금 내려온 길을 돌아 보았습니다.

Post a Comment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