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알라룸푸르의 숨겨진 식민 시대 보석

구시대 기준에 의한 고대 도시는 결코 아닐지라도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룸푸르는 말라이, 이슬람, 중국 그리고 영국식민 영향( 무엇보다도)을 합친 대단히 흥미로운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1963년에 말레이시아의 탄생은 1800년대 초에 시작되어 쿠알라룸푸르의 올드 타운 주변에 대 부분 모여 있는 식민지 건축의 인상적인 예를 뒤로 남긴 영국 식민지 지배와 말라야 연방국가의 끝에 이루어 졌습니다.

처음부터 도시가 가진 다민족적 특징은 식민지 빌딩의 잔재에 반영되어 있습니다. 영국 지배이후 쿠알라룸푸르가 실제로 호황을 경험한이래 식민지 주요 지형물은 유리, 철, 콘크리트의 현대 도시 경관 속에 숨은 보석같은 것 입니다.

만약에 당신이 옛날 “KL”에 관심이 있다면 도시의 역사적 특징을 유익한 답사로서 경험하는 데 중점을 둔 무료 보급판인 아치 어스 가이드 (AEG)같은 도시 안내서를 받으십시오.

The Star에서:

말레이시아에서 처음이라는 홍보대로 안내서는KL안의 문화 유산 빌딩, 빌딩들의 역사, 건축적 세부 사항 뿐 아니라 도시의 비화까지를 강조한 도보 투어의 무료 지도입니다.

도시의 시민들에게는 잘 알려있지만 술탄 압둘 사마드 빌딩은 쿠알라룸푸르의 다문화적 정체성과 영국의 식민지적 영향이 섞인 한 예입니다. 건축 당시 셀란고르 주의 술탄의 이름을 따랐으며 빌딩은 영국 행정부가 들어 서기위해 건축가 A.C.노만에 의해 디자인되었고 1897년에 완성되었습니다. 아시아도 아니고 영국도 아닌 북 아프리카 혹은 이베리아 반도의 특징-  다소 영국 스타일인 시계탑을 제외하고- 을 빌딩에 주면서 노만은 무어의 영향을 이용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빌딩이 상당히 무굴 스타일이고 인도의 집에서 더 많이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하지만 그것은 종종 식민지 시대의 본성인 “모방”의 특징입니다.

Sultan Abdul Samad Building.

술탄 압둘 사마드 빌딩. 사진: Lerdsuwa (Wikimedia Commons).

술탄 압둘 사마드 빌딩앞에 식민지 관리인들이 게임을 했던 한때 크리켓 경기장이었던 다타란 메르데카 혹은 “독립의 광장”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쿠알라룸푸르의 잔재한 식민시대 건축은 다타란 메르데카인근의 올드 타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술탄 압둘로부터 곰박강을 건너에는 무어식/무굴스타일로서 A.C. 노만이 역시 디자인한 마스지드 자멕 모스크가 있습니다. 모스크옆에는 이슬람식 양파 모양 돔과 정교한 아치를 가진 공판과 예심 법원이 있습니다. 예전의 고등 법원역시 유사한 모습을 하고 있고 디자인은 역시 A.C.노만이 했습니다(이웃의 다른 것들과 같이).  지역의 기타 비슷한 빌딩은  구 우체국, 구 시청, 국립 텍스타일 박물관입니다.

KL에서 좀더 진지한 것을 보기를 원한다면 1970년에 원래의 빌딩이 화재로 불타 현재의 빌딩이 재건축된 것이긴하지만 고전적 투더 영향 스타일의 노출된 나무와 흰색 벽을 가진 근처의 로얄 셀란고르 클럽을 보십시오. 세인트 메리 더 버진 성당은 18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고 영국 고딕 스타일로 지어졌습니다.

Old Town Kuala Lumpur.

올드 타운 쿠알라룸푸르. 사진: IK’s World Trip (Flickr CC).

쿠알라루푸르의 진정한 보석은 1909년에 고급 거주지 및 호텔이었던 말레이시아 건축 기관 (PAM) 빌딩입니다. 거기에는 레스토랑이 있고 밖에서 보아야 할 식민 시대 구조들 중 하나입니다. PAM의 옆에는 A.O. 콜트만이 디자인한 다양한 아트 데코 구조인 위스마 에크람이 있습니다.

올드 마켓 광장에 식민 시대 빌딩을 향하고 있는 르부 파사르라 불리는 오래된 파사드는 색 바랜 퇴폐를 좋아하지만 현대 건축에 맞서서 나란히 놓여 있는 것을 꺼리지 않는 사람들에게 매력이 있을 것입니다.

1937년에 있었던 영국 조지왕의 대관식을 기념하기 위해 세워진 광장의 시계탑은 다양한 색의 가게 파사드와 아치형 창문과 베란다에서 오래된것에 대조적인 초현대를 보입니다.

올드 타운 KL의 보석 하나는 아트 데코 팬을 기쁘게 할 OCBC 빌딩입니다. 1938년에 해외 중국 금융회사를 위해 세워졌고 지하 자전거 주차 공간까지 있습니다.

OCBC Building.

OCBC 빌딩. 사진: Two hundred percent (Wikimedia Commons).

또 다른 아트 데코 빌딩은 1930년에 하우스 라디오 말라야를 위해 세워진 오리엔탈 빌딩입니다.

지안 싱 빌딩은 이슬람, 네덜란드, 영국 스타일을 혼합하여 디자인되었습니다. 명칭을 따온 구 샵하우스 콜렉션 겸 텍스타일 기관은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또 다른 쿠알라룸푸르의 다민족적 얼굴입니다.

이로서 KL의 식민지적 명소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마칩니다. 또 다른 언급되어질 필요가 있는 곳은 쿠알라룸푸르 철도역입니다.

쿠알라룸푸르 문화 유산 자취의 이 구글지도(Google map)를 보고 숨은 식민 시대 보석의 위치를 찾아 보십시오.

다른 식민/전통 호텔로는 루마 팽후루 아부 세만 ( Rumah Penghulu Abu Seman)이 있습니다.

다른 보기:

쿠알라룸푸르의 영국 식민지의 미 (British colonial Beauty in Kuala Lumpur)

쿠알라룸푸르의 식민 영향 (Kuala Lumpur’s Colonial Influences)

Post a Comment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